top of page

NEWS

한국기업, 이란에 속속 생산기지…저항경제 넘어라


한국기업, 이란에 속속 생산기지…저항경제 넘어라

[앵커]

이란 제재가 해제된 지 8개월이 지나면서 한국기업의 진출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단순한 수출에 그치지 않고 현지에 생산기지도 속속 세워지고 있는데요.

그 현장을 강훈상 특파원이 다녀왔습니다.

[기자]

생산라인에서 이란 직원들이 부지런히 세탁기를 조립합니다.

지난달 말 생산을 시작한 국내 대기업의 이란 현지 공장입니다.

제재 해제로 이란 소비 시장이 함께 커지는 것을 대비해 증설한 겁니다.

일자리가 부족한 이란 현지에서도 반응이 좋습니다.

<쉬라반드 / 생산라인 이란인 직원> “근로 환경이 좋아서 만족합니다. 새 생산라인에서 일할 수 있어서 기쁩니다.”

한국의 다른 전자회사도 지난달 냉장고 조립공장을 이란에 증설했습니다.

이 회사는 세탁기 생산라인을 증설하면서 반제품을 수출해 단순 조립하는 SKD 방식에서 현지 생산 비중을 높인 CKD 방식으로 바꿨습니다.

이란의 이른바 저항경제 정책에 대비하기 위해섭니다.

이란의 저항경제 정책은 자국산업 보호와 일자리 창출이 큰 줄기입니다.

높은 관세율로 외국 완제품의 수입을 최대한 줄이고,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외국 기업을 유치하겠다는 겁니다.

이 회사는 이란 정부가 단순 조립하는 것을 완제품으로 간주해 높은 관세를 매기기로 하면서 생산방식을 신속히 바꿨습니다.

<김현종 / 법무법인 태평양 두바이 사무소 변호사> “이란 현지 세법은 상황에 따라 적용사례가 다르고 자주 바뀌는 등 정확하게 이해하는 사람이 많지 않으니 전문가와 꼭 상의해야 합니다.”

이란의 제재가 풀렸지만 정부 정책의 기본방향인 저항경제의 벽은 만만치 않아 보입니다.

이란에 진출하려는 한국기업들엔 현지 정치·경제 상황에 대한 면밀한 이해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이란 카즈빈에서 연합뉴스 강훈상입니다.

Comments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bottom of page